quick_menu_tit

건강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31-399-6993
  • Fax. 031-399-6990
  • 평 일 오전  09:30 ~ 오후  18:30
  • 토요일 오전  09:30 ~ 오후  15:00

토요일은 점심시간 없이 진료

* 일요일,공휴일,매주목요일: 휴진

건강강좌

  • 건강정보
  • 건강강좌

“공허하고 감정기복이 심해요”…만 명 중 1명 앓는 ‘이 질환’의 정체
일상 속 누구나 불안감을 느끼고, 감정 상태가 요동칠 수 있다. 때론 감정에 휩싸여 충동적으로 결정을 내리기도 한다. 하지만 정도가 지나치고, 일생생활에 지장을 준다면 정신 건강에 문제가 생겼다는 신호일 수 있다.

감정기복이 심하고 공허함이 만성적으로 느껴진다면 경계성 인격장애를 의심해봐야 한다|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널뛰는 감정과 지속되는 공허함…'경계성 인격장애'란?경계성 인격장애(Borderline Personality Disorder, BPD)란 정서적 불안, 자아정체성 문제, 대인관계 등을 포함해 다양한 증상을 보이는 복합 인격장애를 일컫는다. 취약한 유전적 요인과 일련의 관계 경험이 상호작용하여 발생하는 것으로 여겨진다.경계성 인격장애 환자는 권태감과 공허감이 만성적으로 나타나고, 자제력이 부족해 충동적인 행동 양상을 보인다. 이로 인해 도벽과 도박, 약물 남용의 위험성이 높다. 대인관계 역시 불안하다. 기분과 행동이 변덕스럽고 극단적일 때가 많기 때문. 아울러, 환자의 약 60~80%는 자살 시도를 경험하는 등 사회적 부담이 높은 질병이다.국내 유병률은 다른 국가의 경계성 인격장애 유병률에 비해 현저히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최근 국내 연구진은 국내 유병률이 과소평가되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국내 유병률 증가세…여성 유병률, 남성보다 높아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석정호 교수팀은 2010년부터 2019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베이스의 맞춤형 데이터를 활용해, 국내 경계성 인격장애의 유병률 및 임상적 특성을 조사했다. 국가 데이터베이스를 기반해 국내 경계성 인격장애 유병률을 다룬 최초의 연구다. 그 결과, 경계성 인격장애로 진단된 국내 환자 수는 2010년 3,756명에서 2019년 4,538명으로 약 1.2배 증가했다. 남성 환자의 유병률은 2010년 1만 명 당 0.81명에서 2019년 0.80명으로 큰 변화를 보이지 않은 반면, 여성 환자의 유병률은 2010년 1.12명에서 2019년 1.32명으로 소폭 증가했다.경계성 인격장애 유병률이 가장 높은 연령층은 20대로,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유병률이 감소하는 패턴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유병률이 1만 명 당 8.71명으로 가장 유병률이 높았으며, 대전(6.62명)과 대구(5.90명)가 그 뒤를 이었다.석정호 교수는 “경계성 성격장애의 낮은 국내 유병률은 임상 현장에서 경계성 인격장애가 매우 낮은 비율로 진단되고 있음을 시사한다”며 “국제적 연구 흐름에 맞춘 진단율 향상과 치료 프로그램 개발의 필요성을 제시하는 연구”라고 말했다. 이어 “경계성 인격장애가 자살 위험성과 의료적 부담이 큰 질병임을 고려할 때, 경계성 인격장애에 대한 인식 개선과 국가적 차원의 제도 개선, 예산 마련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해당 연구 결과는 ‘연세의학저널(Yonsei Medical Journal)’에 게재됐다.“혹시 나도?”…의심되면 전문의와 상담해야미국정신의학회는 경계성 인격장애의 진단기준을 대인관계, 자기상 및 정서의 불안정성과 충동성이 성인 초기에 시작되고, 9가지의 증상군 중 다섯 가지 이상 나타나는 경우로 삼고 있다. △실제적 혹은 상상 속에서 버림받지 않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함 △주체성 장애: 자기 이미지 또는 자신에 대한 느낌의 현저하고 지속적인 불안정성 △만성적인 공허함 △부적절하게 심하게 화를 내거나 화를 조절하지 못함(예: 자주 울화통을 터뜨리거나 늘 화를 내거나, 자주 신체적 싸움을 함) 등이 대표적인 증상군이다.경계성 인격장애가 의심되면 정신의학과를 찾아 진단받고,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망상장애, 조현병, 기분장애 등 다른 질환과 감별하기 위해서도 병원 방문이 중요하다. 경계성 인격장애 진단 시 상담을 통한 진단 치료와 인지행동 치료, 약물 치료 등을 시행할 수 있다.


이전글 : 건강한 노년의 필수요소 ‘취미’…나에게 맞는 취미는?
다음글 : 정신병동에는 정말 커튼이 없을까? ①가면 뒤에 숨은 ‘조울증’